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건설업계, 정부 '회계감리' 움직임에 '긴장'

기사승인 2017.01.12  15:49:28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금융당국이 최근 현대건설에 대한 회계감리에 나섰다. 건설산업의 대표적인 리스크인 미청구공사금액의 적정성과 위험 요인은 없는지 들여다보겠다는 것이다. 건설업계는 이런 움직임이 전반으로 확산되진 않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 현대건설의 외부감사인인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에 현대건설의 미청구공사대금, 공사원가 추정치 등 관련 회계자료와 최근 5년치 현대건설 감사 보고서의 감사를 담은 자료(감사조서)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현대건설은 "금감원의 회계감리 대상 회사로 선정돼 관련 자료제출 요구를 받은 사실이 있다"며 "해당 회계감리는 금감원이 감리 효율성을 위해 도입한 심사감리의 일환"이라고 공시했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현대건설의 미청구공사잔액이 다른 건설사보다 많아 타깃이 됐을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현대건설의 미청구공사대금은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3조6088억원으로 두번째로 많은 GS건설(2조1918억원)보다 1조원 이상 차이난다.

미청구공사잔액은 시공사가 공사비를 투입해 공사를 진행했지만 발주처에 대금지급을 요청하지 않은 금액으로 향후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대우조선해양이 미청구공사가 부실로 이어져 직격탄을 맞은 대표적 사례다.

업계에서는 정부가 건설업종을 취약업종으로 분류해 놓은 만큼 이번 현대건설에 대한 회계감리가 선제적 구조조정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2016년도 사업보고서가 나온 3월쯤 본격화될 것이란 관측이다.

이와 관련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기업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하면서 "건설업도 정밀 분석을 통해 잠재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상항이 이렇게 되자 GS건설, 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은 다음 타깃이 되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금감원이 현대건설에 대한 회계감리에 나서 것은 리스크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된 것인 만큼 특별한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미청구 공사대금 비중이 높은 대형 건설사에 대해 '도미노' 감리를 진행할 가능성은 배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민수 기자 chip437@seoulfn.com

<저작권자 © 서울파이낸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