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OEM 수입차 '희비'…임팔라 '선전' vs QM3 '부진'

기사승인 2017.01.12  16:45:35

공유
default_news_ad1
   
▲ QM3는 지난해 국내시장에서 1만5301대 팔렸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판매량 전년대비 13% 줄어…르노삼성 신차 출시로 반등 기대

[서울파이낸스 정수지기자] 국내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수입차량을 대표하는 임팔라(한국지엠주식회사)와 QM3(르노삼성자동차)의 지난해 판매량이 엇갈렸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QM3 판매는 크게 줄어든 반면 준대형세단 임팔라는 큰 폭 늘었다.

현재 국내에서는 르노삼성과 한국지엠이 OEM 방식으로 해외에서 차량을 들여와 판매하고 있다. QM3, 임팔라, 카마로, 볼트 등이 대표적이다.

1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르노삼성이 스페인 공장에서 들여와 판매 중인 QM3는 지난해 1만5301대 팔렸다. 2015년 2만4559대 보다 37.7% 감소했다.

소형 SUV급의 경우 판매 1위 쌍용자동차 티볼리가 건재한 가운데 기아자동차 하이브리드 SUV 니로와 한국지엠 트랙스가 가세하면서 QM3가 타격을 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한국지엠이 들여온 OEM 차량 판매량은 늘었다. 임팔라, 스포츠카 카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볼트 등 2015년 판매량은 각각 1만1341대(전년대비 64%↑), 666대(13.9배↑), 40대(신규출시)로 집계됐다.

지난해 OEM 수입차 판매량은 2만7348대로 2015년 3만1520대보다 13.2% 줄었다. OEM 수입차는 2011년, 2012년만 하더라도 국내 판매량이 85대, 96대에 그쳤으나 2013년 1194대로 늘었다. 이어 2014년 1만8249대로 껑충 뛰었고 2015년에는 역대 최대치인 3만1520대를 기록했다.

판매량은 2014년 QM3가 본격적으로 수입되면서 급증했다. 올해는 OEM 수입 신차가 줄줄이 출시를 준비하고 있어 다시 판매량이 반등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지엠은 중형 SUV 캡티바 후속 모델을 미국에서 들여올 예정이며 전기차 볼트도 수입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은 유럽에서 인기를 끈 소형차 클리오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들여온다.

다만 OEM 수입차 판매가 지나치게 활성화되면 장기적으로 국가 경제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완성차 업체가 국내 자체 생산을 줄이면 결국 국내 고용과 연관 산업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OEM 수입차는 판매업체 입장에서는 검증된 차량을 들여와 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도 "국내 자동차산업 관점에서 보면 한국이 글로벌업체의 단순 판매 시장으로 전락할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정수지 기자 jsj@seoulfn.com

ⓒ '믿고 보는 경제신문' 서울파이낸스-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