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금융위, '채용비리' 김수일 금감원 부원장 사표 수리

기사승인 2017.09.13  20:16:18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변호사 채용비리 사건으로 실형이 선고된 금융감독원 김수일 부원장이 퇴직했다. 금융위원회가 오는 14일자로 김 부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금융감독원이 13일 밝혔다.

김 부원장은 최수현 전 금감원장의 지시로 임영호 전 국회의원 아들의 특혜채용을 주도한 혐의로 이상구 전 부원장보와 함께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김 전 부원장에게 징역 1년을, 이 전 부원장에게 징역 10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한편 김 부원장을 포함한 금감원 임원 13명은 지난 11일 최 원장 취임 직후 조직 쇄신과 재신임을 묻는 차원에서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김희정 기자 khj@seoulfn.com

ⓒ '믿고 보는 경제신문' 서울파이낸스-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