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월급쟁이 43% 월급 200만원도 못받는다"

기사승인 2017.10.24  14:16:52

공유
default_news_ad1
   
▲ 그래프=통계청

통계청 "음식·숙박업 종사자 박봉…100만원 이하도 10.4%"

[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임금근로자 중 43%가 한 달 월급 200만원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농어민과 숙박·음식업의 경우 10명중 8명이 200만원 미만의 월급을 받고 있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자료에 따르면 전체 임금근로자 1977만9000명 중 월급이 200만원 미만인 비중은 43.0%였다.

100만원을 채 못 버는 근로자도 10.4%에 달했다. 200만~300만원 미만 근로자는 27.3%였고, 300만~400만원 미만과 400만원 이상을 번다는 월급쟁이는 각각 14.9%, 14.8%로 집계됐다.

산업별로는 '농림어업'의 경우 100만원 미만 근로자 비중이 44.0%로 가장 높았다. 200만원을 채 못다는 비중까지 합하면 80.8%에 이른다.

자영업자가 많은 '숙박 및 음식업점'도 박봉이었다. 100만원 미만이 29.3%였고, 100만~200만원 미만은 48.4%나 됐다. 한 달에 400만원 이상 버는 근로자 비율은 1.1%로 전 산업중 가장 낮았다.

고임금 근로자가 가장 많은 분야는 변호사, 회계사, 연구·개발자 등이 포함된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과 '금융·보험업'이었다. 월 400만원 이상 받는 비중이 각각 35.0%, 34.6%였다.

연령별로는 청년층(15~29세)의 경우 상대적으로 돈을 적게 버는 '숙박 및 음식업점'에 종사하는 비율이 9.2%로 월등히 높았다. 30~49세는 4.5%, 50세 이상은 6.7%에 그쳤다.

한편 올해 상반기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내 시 지역 가운데 고용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 서귀포시였다. 충남 당진시, 전남 나주시, 제주 제주시, 경북 영천시가 뒤를 이었다.

상위 5개 시의 산업·직업별 취업자 비율을 보면 '농림어업' 비중이 시 지역 평균인 7.1%보다 높게 나타났다. 5개 시 모두 '관리자·전문가 및 관련종사자' 비중은 시 지역평균(20.6%)보다 낮았다.

손지혜 기자 sohnjh92@seoulfn.com

ⓒ '믿고 보는 경제신문' 서울파이낸스-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