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전자, 美 가전공장 가동…연간 세탁기 100만대 생산

기사승인 2018.01.14  08:40:41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성전자는 12일(현지 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카운티에 위치한 신규 가전 공장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 부문장과 헨리 맥마스터(Henry McMaster)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출하식 행사를 가졌다.(왼쪽부터) 김영준 아틀란타 주재 총영사, 서준호(삼성전자 미국 가전생산법인장, 전무), 팀 스캇 미 상원의원, 웨인 아담스 뉴베리카운티 대표, 조윤제 주미 한국대사,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 헨리 맥마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랄프 노만 연방 하원의원, 이안 스테프 美 상무부 부차관보, 팀 백스터 삼성전자 북미총괄 사장(사진=삼성전자)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카운티 가전공장 출하식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에 건설한 가전 공장이 본격 가동돼 첫 세탁기 제품을 생산했다.

삼성전자는 12일(현지시간) 소비자가전 부문장인 김현석 사장과 헨리 맥매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공장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지에서 출하식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처음 생산된 세탁기들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참전용사와 불치병 어린이를 지원하는 '자유와 희망 재단'을 비롯해 가정환경이 어려운 어린이를 지원하는 '보이즈 팜', 뉴베리 카운티 박물관 등에 기증됐다.

삼성전자는 오는 2020년까지 이 공장에 3억 8천만 달러를 투자해 연간 100만여 대의 세탁기를 생산해 미국 내 수요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 공장은 미국의 통상 압박을 피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지난해 6월 건설 계획을 밝힌 것으로, 최근 미국 정부의 긴급수입제한 조치(세이프가드) 추진으로 애초 계획보다 가동 시기를 한 두 달 앞당겼다.

맥매스터 주지사는 출하식에서 "삼성전자가 사우스캐롤라이나 가전 공장을 기회로 미국 시장에서 더 큰 도약을 하길 기대한다"면서 "그 여정을 함께 하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클램슨 대학,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과 함께 앞으로 5년간 제조기술 연구 등에 공동 투자하는 컨소시엄을 지난달 체결했다고 밝혔다.

윤은식 기자 eunsik80@seoulfn.com

ⓒ '믿고 보는 경제신문' 서울파이낸스-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