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업부, '혁신신약' 개발 위해 병원 빅데이터 활용

기사승인 2018.02.09  10:02:31

공유
default_news_ad1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전략 발표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전국 병원에 축적된 환자 정보가 신약과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위해 쓰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에서 '바이오·헬스 업계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산업부는 규제를 해소하고 성장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해 세계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의약품과 의료기기 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현재 1.8%에 불과한 세계 시장 점유율을 2022년까지 4.0%로 확대하고 일자리 3만5000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도 내놨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6개 병원을 선정해 약 1000만명의 전자의무기록·유전체·생체정보를 담은 '보안형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빅데이터는 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주요 질병 예측 등에 사용된다.

고령자와 만성질환자의 혈압, 혈당 같은 생체정보를 기반으로 건강 상태를 실시간 감시하고 이상 징후를 예측하는 서비스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병원 보유 데이터는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기업에 넘기는 대신 병원에서 직접 분석하고 그 결과(통계자료)만 제공한다.

자동차와 통신, 정보기술(IT), 화장품처럼 다른 산업과 협업을 통해 새로운 헬스케어 서비스를 창출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예컨대 자동차가 운전자의 건강 상태를 감시하다 이상 징후가 감지되면 경보를 울리거나 119에 연락하는 기능을 탑재하는 식이다.

새로운 서비스 창출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해소하고 일정 기간 규제 없이 사업할 수 있는 '규제 샌드박스'에선 모든 생활정보를 활용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헬스케어 스마트시티 시범사업'을 2020년부터 추진한다.

산업부는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한 '글로벌 바이오스타' 프로젝트를 추진해 기업의 신약 연구개발과 사업화, 해외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새로운 기능과 편의를 더한 '수요자 맞춤 의료기기' 개발과 인공지능(AI)·로봇·바이오 기술을 융합한 의료기기 개발, 생산원료, 장비, 물류 경쟁력 강화도 지원한다. 지역별 기존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바이오 클러스터도 키운다. .

김현경 기자 khk@seoulfn.com

ⓒ '믿고 보는 경제신문' 서울파이낸스-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