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마트, 트레이더스 하남서 '스마트' 쇼핑카트 운영

기사승인 2018.04.17  10:44:54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마트 트레이더스에 배치된 자율주행 스마트카트 '일라이'. (사진=이마트)

안내·결제·자동복귀까지 한번에 '일라이' 공개…디지털기술연구조직 'S-랩' 개발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상상만 해오던 미래시대가 열리고 있다. 자율주행 차량에 이어 쇼핑카트까지 개발되면서 '유통 4차혁명'에 속도가 붙는 모양새다.

17일 이마트는 경기 하남시 신장동 트레이더스 하남(스타필드 하남 지하 2층)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스마트카트 '일라이(eli)'를 공개했으며, 오는 20일까지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일라이에는 사람을 인식할 수 있는 센서를 비롯해 음성·상품무게 인식 기능 등이 탑재됐다. 일정거리를 두고 고객을 따라다니는 것은 물론 상품이 있는 자리로 안내하거나 즉시결제까지 가능하다.

고객들이 귀찮아하는 ‘카트반납’도 없어진다. 일라이는 쇼핑을 마치면 충전소로 자동 복귀하도록 설계됐다. 이외에도 LCD화면을 통해 할인품목, 쇼핑 소요시간, 혜택 금액, 주차 위치등의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스마트카트를 자체적으로 기획하고 개발했다. 올해 초 중국 유통기업 '징동'이 개발한 카트와 달리 일라이는 안내, 결제, 자동복귀까지 가능하다"며 "최신 IT기술을 집약한 일종의 '풀 옵션(Full Option)' 로봇 카트"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율주행 스마트카트 개발은 이마트의 디지털기술 연구 조직 'S-랩'이 주도했다. S-랩은 미래 생활상을 연구하고 첨단 IT 기술을 쇼핑과 접목시키는 전문가 집단으로 지난 2014년 12월 설립됐다.
 
S-랩은 그 동안 인공지능, 로봇, 미래 매장 설계, 쇼핑과 사물인터넷(IoT)의 접목,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분야의 기술 검토, 매장 디지털화 등의 기술들을 유통 분야에 실제 적용하는 실험을 벌여왔다.

형태준 이마트 디지털전략본부장은 "4차 산업 혁명에 대비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술에 기반한 디지털 혁신 기술들을 연구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IT 기술들을 실 매장에 적용해 고객에게 미래 디지털 쇼핑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희 기자 alttab@seoulfn.com

ⓒ '믿고 보는 경제신문' 서울파이낸스-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