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무소프트, 랜섬웨어 예방 솔루션 글로벌 진출

기사승인 2018.04.17  10:40:37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현지 법인 설립…서버용 '파일링박스'로 북미 시장 공략

   
▲ 나무소프트는 랜섬웨어를 완벽하게 예방기술 '하이브리드 WORM 디스크' 로고 (사진=나무소프트)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나무소프트는 랜섬웨어를 완벽하게 예방하는 '하이브리드 WORM 디스크' 기술의 글로벌 확산을 위해 미국에 현지법인 파일링클라우드(FilingCloud) LLC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나무소프트는 파일 생성은 한번만 가능하며 생성된 이후에는 수정이나 삭제가 되지 않고 읽기만 가능한 WORM(Write Only Read Many) 디스크를 활용해 랜섬웨어를 완벽하게 예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WORM 디스크 기술을 개발했다. 나무소프트에 따르면 이 기술은 평소에는 WORM 디스크로 작동하지만 상황에 따라 데이터 수정이 가능한 모드로 전환할 수 있어 파일 관리에 대한 보안성과 효율성을 동시에 만족하는 데이터 보존 기술이다.

나무소프트는 하이브리드 WORM 디스크 기술을 파일링박스 솔루션에 탑재해 공급하고 있다. 윈도탐색기를 통해서 접근한 경우에만 파일 수정이 가능하게 개발된 PC용 제품과 서버 관리자가 읽기/쓰기만 가능한 모드나 읽기/쓰기/수정/삭제가 모두 가능한 모드로 전환하면서 사용할 수 있는 서버용 제품으로 구분된다.

나무소프트 관계자는 "최근 북미 시장에서 서버용 파일링박스 제품이 주목을 받으면서 이를 계기로 적극적인 현지 대응을 하기 위해 보스턴에 법인을 설립했으며 서비스 이용자에게 증빙서류와 같은 파일을 접수 받아야 하는 통신사나 기관을 중심으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수영 기자 jun6182@seoulfn.com

ⓒ '믿고 보는 경제신문' 서울파이낸스-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