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르면 내년부터 초중고 모든 학교에서 커피 못 판다"

기사승인 2017.08.12  07:24:04

공유
default_news_ad1

식약처, '학교내 커피 판매 금지법' 추진

[서울파이낸스 김소윤 기자] 이르면 내년부터 초중고교 모든 학교에서 커피를 팔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카페인 노출 빈도를 줄이고자 내년부터 학교에서 커피 등 '고카페인' 표시가 된 모든 음료의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이와 관련, 식약처는 현재 국회에 제출된 관련 법률 개정안이 입법화될 수 있게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며, 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하위법에 세부적인 판매기준을 정할 예정이다.

지금은 고카페인 음료중 일부만 판매가 금지돼 있다.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라 어린이기호식품으로 지정된 음료류와 유가공품으로, 탄산음료, 혼합음료, 유산균음료, 과·채음료, 과·채주스, 가공유류중에서 '고카페인 함유 표시'가 있는 제품이 해당된다.

다만 지금도 교사들을 위해 커피 자판기나 매점에서 커피 등이 판매되지만 법이 개정되면 학교에 설치된 커피 자판기로도 커피를 팔 수 없다.

카페인이 든 음료를 너무 많이 마시면, 어지럼증, 가슴 두근거림, 수면장애, 신경과민 등 각종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2015년 국내 유통 중인 식품의 카페인 함유량을 조사해보니, 커피류가 449.1㎎/㎏으로 가장 많았고, 커피 우유나 초콜릿 우유 등 유가공품류가 277.5㎎/㎏으로 뒤를 이었다.

식약처는 카페인 일일 섭취권고량을 성인 400㎎ 이하, 임산부 300㎎ 이하로 정했고, 어린이·청소년은 체중 1㎏당 하루 2.5㎎ 이하로 섭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김소윤 기자 yoon@seoulfn.com

ⓒ '믿고 보는 경제신문' 서울파이낸스-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